뉴스 분류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피해자 담당 교사' 글 재조명.. 가해자 주장에 반박하며 분노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bt2699633a426151bb96cdc9ab826b0e27.jpg
온라인 커뮤니티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이 다시 주목받으면서, 12년 전 피해 여중생을 가르쳤던 교사의 글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피해자 교사 글 재조명

bt73bbec29af1aeb6edfe98e3b6d798d24.jpg
온라인 커뮤니티

2012년 5월 16일, 교사 A 씨는 개인 페이스북에 "8년 전인가 7년 전인가 내가 근무했던 중학교에 한 학생이 전학해 왔다. 처음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며 글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A 씨는 "그 전학생 어머니의 울음소리를 교무실에서 들었다"며 "알고 보니 그 당시 큰 논란이 되었던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 B 양의 어머니였다"라고 전했습니다.

A 씨에 따르면, B 양의 어머니는 "제가 배운 것도 없고 돈도 없고 남편은 술만 마시면 우리를 때렸다. 너무 억울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게 없었다"며 "큰 애는 미쳐서 방문 밖으로 절대 안 나오고 작은 애만이라도 살리려고 없는 돈에 서울로 왔다. 그런데 돈이 없어서 방도 못 얻고 애들은 시설에, 저는 여관방에서 잔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당시 B 양의 법률 대리를 무료로 맡았던 강지원 변호사는 "(밀양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뒤 큰 파장이 일어났다. 일단 (B 양을) 피신시켜야 한다고 생각해 탈출을 제안했다. 딸 둘을 어머니와 함께 서울로 이주시켰다"며 "처음에 피해자를 받아주는 학교가 없어 교육청에 항의한 끝에 한 고등학교로 전학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밀양 사건 가해자 "피해자 문제 있는 아이. 평범한 여학생 아닌데 우리가 다 뒤집어썼다"

bt79ce66ba8001c331827f0f53cd91edb8.jpg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밀양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인 C씨가 2005년 소년보호시설 퇴소 이후 쓴 글 내용이 퍼졌습니다.

당시 가해자 C씨는 "이 사건이 나쁜 것은 알지만 제 나이대는 한참 여자들도 만나고 즐겁게 놀 시기인데 이런 나쁜 사건에 포함된 것이 너무 분하고 억울하기만 하다"며 "저는 피해자와 몇 번 만나지도 않았고 성관계를 갖지도 않았는데 검사한테 조사받을 때 자꾸 피해자가 성관계를 가졌다고 해서 억울하게 소년원(소년보호시설)을 다녀왔다"라고 주장했습니다.

bt5ca5173f0ad00f259e5f9916091bb9b1.jpg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C 씨는 되레 피해자 탓을 했습니다. 그는 "저희 밀양 친구들 때문에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 나라에 사과라도 하고 싶으나 그 피해자도 문제 있는 아이"라며 "그 피해자가 먼저 연락해서 만나다가 술을 마시게 됐고 저희도 남자이기 때문에 호기심에 이렇게 사건이 일어난 것 같다. 그 피해자가 자살 시도를 했다던데 저는 그 말을 못 믿겠다. 그 피해자는 그럴 여자가 아니다"라고 피해자를 질책했습니다.

심지어 "저는 그렇게 여자를 나쁘게 다루지 않는다. 네티즌들이 우리가 남자라고 너무 안 좋게 보는 것 같다. 일이 이렇게 크게 될 줄 몰랐다. 그리 크게 될 사건도 아닌데 44명이라는 큰 인원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가해자 인원 때문에 문제가 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C 씨는 끝으로 "밀양 사건의 진실은 저희 44명만 알고 아무도 모른다. 그 피해자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지 모르지만 평범한 그런 여학생 아니다. 오히려 저희만 크게 다 뒤집어썼다"면서도 "전 국민에게 저 혼자만이라도 사과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피해자 담당 교사 A씨 "남자애들을 유혹했을 리 없다"며 반박

bt428edb406d1d075da8b84951b6dbf5c6.jpg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피해자를 담당했던 교사 A 씨는 "그 아이를 가르치면서 한없는 동정을 느꼈고 평소 무서운 선생이었지만, 그 아이에게만은 무척 부드럽게 대했다. 하지만 B 양이 웃는 걸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회상하며 가해자의 주장에 반박했습니다.

A 씨는 "가해자들이 써불인 것과 달리 B 양이 먼저 남자애들을 유혹했을 리 없다. 제가 한 학기 동안 가르치고 대화해 봤기 때문에 확신한다"며 "B 양 어머니의 오열을 듣고 아이를 보니 너무 안쓰러웠다. 먹고살아야 하니 치욕스럽게 가해자들과 합의 봐야 했을 것"이라고 분노했습니다.

또 당시 출간된 이재익 작가의 소설 '41'을 언급하며, "해당 소설은 밀양 사건을 모티프로 41명의 남학생이 한 여학생을 무참히 짓밟은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는 "'41'은 성폭행에 가담했던 남자애들 숫자다. 이 가해자들은 유력 인사의 자식들이라 모두 지금 잘 살고 있다. 가해자와 피해자들의 현재 얘기까지 담겨 있다"며 "'41' 때문에 내가 가르쳤던 어두운 표정만 보이던 그 작은 아이, 아이의 엄마가 꾀죄죄한 몰골로 부들부들 떨며 울던 그날의 풍경이 떠올랐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B 양은 현재 행방불명 상태다. 누가 이 아이의 인생을 보상해 줄 것인가. 그 아이를 생각하고 7년 뒤 피해자 아이들의 현재를 알게 되니 마음이 미어진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미성년자 성폭행은 절대 용서해서도, 가볍게 처벌해서도 안 된다. 우리나라 사법부는 부끄럽다. 내가 이렇게 화나는데 당사자는 어땠을까. 정말 마음이 아프다"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살구뉴스 - 세상을 변화시키는 감동적인 목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463 / 1 페이지
RSS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