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행] 버스 타고 택시 타고 2부 – 느림의 미학의 있는 곳, 청산도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bt5c2f0394619a34f54bd327676595376d.jpg 박유미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방구석에만 있기엔 아쉬운 이 계절. 지친 일상 속 탈출구가 필요하다면? 버스 타고 택시 타고 떠나보는 건 어떨까.

산길 따라 바닷길 따라 차창으로 보이는 특별한 풍경 속 사람 냄새 나는 이들의 이야기. 베테랑 토박이 기사님들이 안내해주는 나만 알기 아까운 동네 밥집은 덤.

떠나자. 인생 싣고 달리는 버스 타고 택시 타고!

이번 주(6월 10일~14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은 ‘버스 타고 택시 타고’ 5부작이 방송된다. 

산도 푸르고, 물도 푸르다 하여 이름 붙은 전남 완도의 섬, 청산도(靑山島). ‘천천히 걸어가도 괜찮다’ 말해주는 느림의 미학이 아름다운 섬이다.

이 섬엔 77년부터 지금까지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멈추지 않고 달려온 버스 한 대가 있다. 이름 하야 ‘봉안이 버스’. 8대째 토박이 김봉안 기사님이 운행 중인 섬에 단 한 대뿐인 여객 버스.

그 버스에 오늘 특별한 손님이 탑승했다.

‘바람 바람 바람’을 통해 8~90년대 최고의 인기를 얻은 가수 김범룡 씨. 그가 ‘봉안이 버스’를 타고 청산도 여행을 떠났다. 

버스에서 우연히 만난 할머니들을 따라간 곳은 할머니들의 동네 사랑방인 ‘미용실’. 10년 전 여행 삼아 들렸다가 청산도에 반해 정착했다는 이성자, 주창민 부부가 운영 중인 곳. 할머니들은 이곳에서 머리를 하며 서로 안부를 나누고 부부가 만든 별미 ‘보리빵’으로 정을 나눈다.

다시 버스에 올라타 도착한 곳은 돌담마을. 그곳에서 가수 김범룡 씨의 눈길을 사로잡은 독특한 건물 하나. 황기윤 씨가 축사를 개조해 손수 만든 카페다. 그곳에서 청산도 주민들이 직접 잡은 싱싱한 전복과 갖가지 채소를 버무려 만들어낸 ‘전복 물회’를 맛본다. 

눈이 시릴 정도로 푸르른 섬, 청산도. 버스를 타고 둘러보는 청산도는 어떤 모습일까?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유미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43 / 1 페이지
RSS

방송

최근글


새댓글


  • 글이 없습니다.
알림 0